圖書總目(도서총목)
初學(초학) 入門書
經部(경부)
文集類(문집류) : 1,262종
古地圖(고지도)
국립박물관 문화상품선정
Leipziger Buchmesse
家文을 찾아서
국보급 書畵帖
50%할인 선착순특판
이달의 책걸이(신규)
[알림 및 공지사항]
학선재 소식지
문집화보 1000選
古書齋
출간희망도서 접수
우리책과 문화유산[영상]
 02)453-1040(代)

(평일)오전10시~오후5시


이메일문의
우리은행
1002-833-836076
예금주:박수준
 
 
비밀번호 확인 닫기
圖書總目(도서총목) > > 산림경제(山林經濟)

 
산림경제(山林經濟)
상품명 : 산림경제(山林經濟)
판매가격 : 200,000
  • 책 제본 선택 :
총 상품 금액 0
全4冊(1포갑), 2016 라이프치히 도서전 전시도서
     
 
* 책   크기 : 정본 A4(20.5 x 29.3cm)
* 비단표지 : 상단의 도서 이미지가 비단표지입니다. 찢어질 염려가 없습니다.
* 능화표지 : 전통 匠人이 손수 배접/능화판 작업으로 고급스럽게 제작됩니다.
* 포갑추가 : 포갑은 별도 품목으로 주문시 [포갑추가]를 하면 맞춤제작됩니다.

확대보기
<능화표지 견본>                                                       <포갑 견본>

*서지(원본 기준)
-도서명 : 山林經濟
-편저자 : 洪萬選(朝鮮) 著
-간행년 : 寫年未詳
-판사항 : 筆寫本
-형태서지 : 線裝4卷4冊:;삽도,판식:四周雙邊,半郭23.6×16.5m,烏絲欄,半葉10行24字,註雙行,上黑魚尾
-내용주기 : 卷一文中:洪士中先生(萬選)方述山林經濟見是圖而可之乃收入卜居篇中…星山李國美書.
-인기  印:奉謨堂印

*목차 
산림경제 제1권 
 복거(卜居) 
 섭생(攝生) 
 치농(治農) 
 치포(治圃)  
산림경제 제2권
 종수(種樹) 
 양화(養花) 
 양잠(養蠶) 
 목양(牧養) 
 치선(治膳)  
산림경제 제3권
 구급(救急) 
 구황(救荒) 
 벽온(辟瘟) 
 벽충(辟蟲)  
산림경제 제4권
 치약(治藥) 
 선택(選擇) 
 잡방(雜方) 

*견본이미지 및 해제 





<영인본 견본>

조선 숙종 때 실학자 유암(流巖) 홍만선(洪萬選:1643∼1715)이 농업과 일상생활에 관한 광범위한 사항을 기술한 생활백서 같은 책
필사본, 4권 4책이다. 내용은 16지(志)의 제목별로 나누어 제1지 '복거(卜居)'에서는 주택 등 건축물의 터 선정과 기초공사 등에 관해 기술하였다.
제2지 '섭생(攝生)'에서는 병을 물리치고 수명을 연장하기 위한 심신(心身) 단련법을 설명하였다. 제3지 '치농(治農)'에서는 각종 곡식류와 피복(의류)의 염색에 관련된 특용작물의 재배법을 기술하였다. 제4지 '치포(治圃)'에서는 각종 원예작물의 재배법을 논하였다. 제5지 '종수(種樹)'에서는 과목(果木)과 임목의 재배에 관해 논하였다.
제6지 '양화(養花)'에서는 화목(花木)·화초·정원수의 배양법을 논하였다. 제7지는 '양잠(養蠶)'에 관해서 논하였고, 제8지 '목양(牧養)'에서는 가축의 양식과 양봉(養蜂)·양어·양록(養鹿) 등에 관해 기술하였다. 제9지 '치선(治膳)'에서는 식품가공 및 저장에 관해 논하였고, 제10지 '구급(救急)'에서는 사고처치법을 비롯, 중독·외상(外傷)·통증·급병 등의 구급법을 기술하였다. 제11지 '구황(救荒)'에서는 흉년에 초근목피를 이용하는 방법을, 제12지 '벽온(?瘟)'에서는 전염병을 물리치는 방법을 소개하였고, 제13지 '벽충법(?蟲法)'에서는 뱀·쥐·모기·파리·벼룩·이·좀벌레 등 여러 해로운 동물을 물리치는 방법을 논하였다.
제14지 '치약(治藥)'에서는 각종 약재의 소개와 채약법(採藥法) 등 약학에 관해 기술하였고, 제15지 '선택(選擇)'에서는 길흉일과 방소(方所)를 가려내는 방법을 기술하였다. 끝으로 제16지 '잡방(雜方)'에서는 서화(書畵)·애장물(愛藏物)을 다루는 방법에서부터 각종 오염 제거방법에 이르기까지 일상생활에서 알아두어야 할 사항들을 여러 항목에 걸쳐 설명하였다.
이 저술은 한국 최초의 자연과학 및 기술에 관한 교본(敎本)으로서 한국과학사에 빛나는 금자탑을 이룬 것인데, 간행을 보지 못한 채 수사본(手寫本)으로 전해 오다가 저술된 지 약 50년 후인 1766년(영조 42) 유중림(柳重臨)에 의하여 16권 12책으로 증보되었고 이 저술을 바탕으로 서유구(徐有?)의 대저(大著) 《임원경제지(林園經濟志)》가 순조 때 나오게 되었다. 
 
본서(本書)가 전4권 4책에 총 16지(志)로 구성되어 있다. 각지는 앞에 해당 지(志)를 짓는 목적이나 편찬 방법을 밝힌 소서(小序)에 해당하는 글이 나온 다음 본문(本文)을 싣는 형식으로 되어 있다. 이제 각지의 소목(小目)을 중심으로 내용을 살펴보면 다음과 같다.
서문(序文) : 저자 홍만선이 타계한 지 3년 되는 1718년에 저자의 재종손(再從孫)인 석보(錫輔)가 전라감사로 있으면서 조판(雕板)하기 위하여 저자의 종형인 홍만종(洪萬宗)에게 부탁해서 쓴 것이다. 이에는 저술 동기와 목차가 실려 있는데 현전본과 비교해보면 치선(治膳)이 비선(備膳)으로, 치약(治藥)이 이약(理藥)으로, 선택(選擇)이 연길(涓吉)로 되어 있는 것이 다르나 어의(語意)는 대동소이하다. 이 서문은 본서의 원본의 규모나 이본을 조사하는 데 도움을 준다.
1) 복거(卜居) : 주택ㆍ거옥(居屋)ㆍ청당(廳堂)ㆍ방실(房室)ㆍ조(竈)ㆍ정(井)ㆍ문로(門路)ㆍ측간(厠間)ㆍ장리(墻籬) 등을 세울 경우 터의 선정 및 길일ㆍ흉일 등에 대하여 논한 것이다. 끝에는 하도(河圖)와 낙서(洛書)의 수(數)를 본떠서 만든 집의 설계도인 용도서(龍圖墅)와 귀문원(龜文園)의 도면과 이에 대한 해설이 있다. 이 편은 《미공비급(眉公秘笈)》ㆍ《한정록(閒情錄)》ㆍ《고사촬요(故事撮要)》ㆍ《거가필용(居家必用)》ㆍ《산거사요(山居四要)》ㆍ《농가집성(農家集成)》등에서 해당 자료를 채록하고 있다.
2) 섭생(攝生) : 병을 물리치고 수명을 연장할 수 있는 보양(保養)ㆍ복식(服食)의 방법을 다루고 있다. 앞에는 전반적인 것을 다룬 총론(總論)이 있고 그 다음에 양심지(養心志)ㆍ생기욕(省嗜慾)ㆍ절음식(節飮食)ㆍ보신체(保身體)ㆍ신기거(愼起居)ㆍ도인(導引)ㆍ구선도인결(臞仙導引訣)ㆍ복식(服食)ㆍ신침법(神枕法) 등으로 나누어 과격한 감정의 억제, 과욕의 절제, 폭식의 근절, 신체의 단련과 보호법, 약물의 복용 등에 관한 내용을 수록하고 있다.
본편은 《수양총서(壽養叢書)》ㆍ《수진비록(修眞秘錄)》ㆍ《금단정리서(金丹正理書)》ㆍ《후생훈찬(厚生訓纂)》ㆍ《도서전집(道書全集)》ㆍ《신은지(新隱志)》ㆍ《한정록(閒情錄)》 등에서 양생(養生)과 선술(仙術)에 관한 부분을 발체한 것이 주를 이룬다. 그러나 일상의 산림 생활에서 쉽게 행할 수 있는 방법에 중점을 두고 현실성이 희박한 것은 거의 채록되어 있지 않다.
3) 치농(治農) : 농사의 풍흉을 점치는 방법을 기록한 험세(驗歲), 풍년을 기원하는 방법을 적은 기곡(祈穀), 종자의 선택법을 적은 택종(擇種), 밭갈고 씨뿌리는 방법과 길일을 다룬 경파(耕播) 등의 총론에 해당하는 부분과 각종 작물의 재배법을 다룬 부분으로 구성되어 있다. 수록된 작물은 벼ㆍ기장ㆍ조ㆍ수수ㆍ콩ㆍ팥ㆍ삼[麻]ㆍ메밀ㆍ대소맥ㆍ목화ㆍ잇꽃ㆍ쪽 등 각종 곡식류와 의류 또는 염료에 관련되는 작물들이다. 본편은《신은지(新隱志)》ㆍ《농사직설(農事直說)》ㆍ《금양잡록(衿陽雜錄)》ㆍ《사시찬요(四時簒要)》ㆍ《한정록(閒情錄)》등에서 농사에 관한 내용을 채록하고 있다.
4) 치포(治圃) : 각종 원예 작물의 재배법을 다룬 것이다. 총론에 해당되는 부분에는 규종법(畦種法)ㆍ구종법(區種法)ㆍ아종법(芽種法) 등 원예 작물을 심는 법이 소개되고 있다. 수록된 작물은 수박ㆍ참외ㆍ오이ㆍ동아ㆍ박ㆍ호박ㆍ생강ㆍ파ㆍ마늘ㆍ부추ㆍ염교ㆍ토란ㆍ가지ㆍ미나리ㆍ무우ㆍ순무우ㆍ겨자ㆍ배추ㆍ상치ㆍ승검초ㆍ아욱ㆍ쑥갓 등 채소류와 양귀비ㆍ맨드라미 등의 화초와 담배 등의 약초류이다. 끝에는 버섯 재배에 관한 것이 실려 있다.
본편은《거가필용》ㆍ《고사촬요》ㆍ《한정록》ㆍ《신은지》ㆍ《산거사요(山居四要)》ㆍ《구황촬요(救荒撮要)》ㆍ《사시찬요(四時簒要)》 등에서 발췌한 것이다.
5) 종수(種樹) : 과수(果樹)와 임목(林木)의 재배법을 다룬 편이다. 총론에서는 핵종법(核種法)ㆍ지종법(枝種法)ㆍ각종 접법(接法)ㆍ병충해 방지법과 과일 따는 법 등을 설명하고 있다. 각론에서는 뽕ㆍ닥나무ㆍ송백(松栢)ㆍ옻나무ㆍ측백나무ㆍ홰나무ㆍ버드나무 등의 임목(林木)과 밤ㆍ대추ㆍ호도ㆍ은행ㆍ배ㆍ복숭아ㆍ앵도ㆍ모과ㆍ포도ㆍ사과 등의 재배법을 수록하고 있다.
본편은《거가필용》ㆍ《양화소록(養花小錄)》ㆍ《사시찬요》ㆍ《산거사요》ㆍ《동의보감(東醫寶鑑)》등에서 발췌한 것이다.
6) 양화(養花) : 각종 화목(花木)과 화초 및 정원수의 재배법을 다룬 편이다. 이 편에서는 노송(老松)ㆍ만년송(萬年松)ㆍ대ㆍ매화ㆍ국화ㆍ난초ㆍ연화(蓮花)ㆍ산다화ㆍ치자화ㆍ석류ㆍ해당화ㆍ정향(丁香)ㆍ모란ㆍ작약ㆍ파초 등의 양화법을 수록하고 있다. 이 편은 대부분이 선초(鮮初)의 학자 강희안(姜希顔)의 《양화소록(養花小錄)》에서 채록한 것이다.
7) 양잠(養蠶) : 양잠의 길일(吉日) 기일(忌日)ㆍ잠구(蠶具)ㆍ택종(擇種)ㆍ출잠(出蠶)ㆍ하의(下蟻) 및 각종 잡기(雜忌)ㆍ소사(繅絲) 등 양잠에 관한 제반 사항을 수록한 편이다. 본편은 주로 《거가필용》ㆍ《사시찬요》ㆍ《한정록》ㆍ《신은지(神隱志)》등에서 해당 사항을 채록하고 있다.
8) 목양(牧養) : 가축을 기르는 방법에 관한 내용을 다룬 편이다. 소ㆍ말ㆍ양ㆍ돼지의 사육법과 그에 수반되는 제반 사항과 양계ㆍ양봉ㆍ양어ㆍ양학(養鶴)ㆍ양록(養鹿)ㆍ양야금(養野禽) 등에 대하여 설명하고 있다. 농경 사회에서 가축은 노동력과 고기를 제공하는 원천이므로 본편에는 종자의 선택법과 사육법, 온갖 병의 퇴치법 등이 자세하게 수록되어 있다.
이 편은 《거가필용》ㆍ《고사촬요》ㆍ《신은지》ㆍ《한정록》ㆍ《산거사요》ㆍ《우마의방(牛馬醫方)》등 각종의 서적에서 채록한 것이다.
9) 치선(治膳) : 과실의 수장법(收藏法), 채소와 어육(魚肉)의 요리법 및 각종 장ㆍ술 등의 양조법을 다룬 편이다. 《신은지》ㆍ《한정록》ㆍ《미공비급(眉公秘笈)》ㆍ《거가필용》ㆍ《산거사요》ㆍ《고사촬요》ㆍ《구황촬요》ㆍ《지봉유설》등에서 채록한 것이 주를 이루고 있다.
10) 구급(救急) : 의사(縊死)ㆍ익사(溺死)ㆍ동사(凍死)ㆍ상한(傷寒) 등 130여 종의 돌발적인 사고를 들고 이에 대한 구급방을 다룬 편이다. 본편은 《동의보감》ㆍ《의학입문》ㆍ《만병회춘》 등의 의서에서 채록한 것이다.
11) 구황(救荒) : 수해(水害)나 한재(旱災)를 만나 흉년이 들었을 때 기한(飢寒)을 면하기 위한 방법으로 산야(山野)의 초근 목피(草根木皮)를 이용하는 방법을 설명하고 있다. 이에는 솔잎ㆍ잣잎ㆍ느릅나무 껍질ㆍ도토리ㆍ삽주뿌리ㆍ마 등을 들고 있다. 본편은《구황촬요》ㆍ《고사촬요》ㆍ《거가필용》ㆍ《의학입문》ㆍ《동의보감》등에서 발췌하여 수록한 것이다. 끝에 추위를 피하는 방법이 부록으로 실려 있다.
12) 벽온(辟瘟) : 전염병을 물리치는 방법을 수록한 편이다. 당시에는 국가에서도 의학상으로 전염병을 어찌할 수 없어 중앙과 각 지방에 전염병을 옮기는 귀신인 여귀(厲鬼)에게 제사를 지내는 여제단(厲祭壇)을 두는 정도였으니 이 편에서 이를 물리치는 여러 미신법이 수록된 것은 당연하다고 하겠다. 《동의보감》ㆍ《고사촬요》 등에서 발췌 수록하고 있다.
13) 벽충(辟蟲) : 뱀ㆍ쥐ㆍ모기ㆍ이ㆍ파리ㆍ벼룩ㆍ좀 등 사람에게 해로운 것들을 물리치는 방법을 기록한 편이다. 자료는 《신은지》ㆍ《산거사요》ㆍ《거가필용》등이다.
14) 치약(治藥) : 일상 치병(治病)에 필요한 각종 약재 176종의 소개와 태을자금단방(太乙紫金丹方)ㆍ채약법(採藥法)ㆍ건약법(乾藥法)ㆍ복약법 등으로 구성되어 있다.
15) 선택(選擇) : 일상 생활에서 생기는 여러 일에 있어서 길일ㆍ흉일과 길흉방(吉凶方)을 가려내는 방법을 기술하고 있다. 본서의 모든 편이 다 각 조 별로 출전을 명시하고 있는데 반하여 이 편은 어느 한 곳도 출전을 명시한 것이 없다. 《고사촬요》의 증보본에 보이는 선택 제방(選擇諸方)에서 선별하여 수록한 것으로 보이나 개중에는 약간의 출입이 있어 자세히 알 수 없다.
16) 잡방(雜方) : 먹 만드는 방법, 서화의 보관법 등에서 옷에 묻은 기름 빼는 법 등에 이르기까지 일상 생활에서 흔히 다루는 물건을 손질하거나 만드는 방법 등을 싣고 있다. 본편은 《신은지》ㆍ《거가필용》ㆍ《고사촬요》 등에서 해당 사항을 채록한 것이다.

이상에서 《산림경제(山林經濟)》의 저자에 대한 제설(諸說)을 검토하여 홍만선(洪萬選 1643~1715)이 본서의 저자임을 다시 확인하고, 저자 홍만선의 생애를 연대순으로 살펴보았으며, 본《산림경제》의 성립 과정과 전본(傳本), 내용 등에 대하여 알아보았다.
조선조의 당쟁(黨爭)이 절정기에 달하고 있던 숙종조(肅宗朝)에 40세의 나이로 늦게 벼슬길에 나선 저자는 당시의 어지러운 세태를 보면서 벼슬에 뜻을 버리고 산림(山林)에 은둔하려는 생각을 품었고, 이러한 생각이 그로 하여금 본《산림경제》를 만들게 한 것으로 보인다. 따라서 본서의 내용도 위에서 살펴본 바와 같이 산림(山林)에서의 생활에 따르는 제반 사항이 망라되어 있다. 말하자면 농촌 생활에 필요한 가정보감(家庭寶鑑)인 셈이다.
그러나 본서는 간본(刊本)이 없이 일찍부터 이를 필요로 하는 이들에 의해 전사(轉寫) 이용되면서 착오로 오탈(誤脫)이 생기기도 하고 의도적으로 필요한 부분이 증보되기도 하였던 것으로 보인다. 이러한 결과 현전(現傳)의 제본(諸本)들 간에는 내용의 출입이 심하다.
본서는 조선 후기 실학자(實學者)의 대표적 저술의 하나로 일찍부터 학자들의 주목을 받아왔으나 본격적인 연구는 이루어지지 않았다. 본서의 국역을 계기로 각 전문 분야별로 다시 검토되고 더욱 깊이 있게 연구되어야 할 것이다.
 
책수에 따라 주문후 배송까지 1주일~보름 정도 소요됩니다.
비단배접지의 문양과 색상은 사정에 따라 다를 수 있습니다.
원본의 상태에 따라 영인본의 인쇄가 고르지 않을 수 있습니다.
원본이 일부 缺失된 고서는 원본에 준하여 그대로 발행됩니다.
잘못된 책은 교환해드립니다.
 
 
 
 
 
상호명 : 학선재(學善齋) 사업자등록번호 : 206-92-90181 [사업자정보확인]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2010서울노원0214호
[이용약관] [개인정보 취급방침] 개인정보담당자 : 박수준 대표 : 박수준
사업장소재지 : ●서울 강남구 논현동 86-6 1층 박선희한복(內)●工房:서울 노원구 한글비석로14길 8, 210-1506
Copyright ⓒ 도서출판 학선재 All Rights Reserved. 02)453-1040(代)