圖書總目(도서총목)
初學(초학) 入門書
經部(경부)
實錄[조선왕조실록]
儀軌(의궤)
古地圖(고지도)
文集類(문집류) : 1,262종
국보급 書畵帖
국립박물관 문화상품선정
Leipziger Buchmesse
기타 국제도서전 출품
家文을 찾아서
50%할인 선착순특판
[알림 및 공지사항]
학선재 소식지
출간희망도서 접수
우리책과 문화유산[영상]
 02)453-1040(代)

(평일)오전10시~오후5시


이메일문의
우리은행
1002-833-836076
예금주:박수준
 
 
비밀번호 확인 닫기
圖書總目(도서총목) > > 고봉집(高峯集)[영인본]-기대승

 
고봉집(高峯集)[영인본]-기대승
상품명 : 고봉집(高峯集)[영인본]-기대승
판매가격 : 550,000
  • 책 제본 선택 :
총 상품 금액 0
全11冊(2포갑)
    
 
* 책   크기 : 정본 A4(20.5 x 29.3cm)
* 비단표지 : 비단 천으로 제작하여 찢어질 염려가 없습니다.(상단의 도서 이미지가 비단표지 견본)
* 능화표지 : 옛 고서처럼 한지를 전통 匠人이 손수 배접/능화판 작업으로 고급스럽게 제작됩니다.
* 포갑추가 : 포갑은 별도 품목으로 주문시 [포갑추가]를 하면 맞춤제작됩니다.
 
확대보기
<능화표지 견본>                                                       <포갑 견본>

*서지(원본 기준)
-서명 : 고봉집 [高峰集]
-저자 : 기대승(奇大升)
-형태 : 15권 11책, 목판본
       원집(연보 포함) 3권 3책, 속집 3권 2책, 별집부록 2권 1책,
       논사록 2권 1책, 양선생왕복서 3권 3책, 양선생사칠이기왕복서 2권 1책
       합 15권 11책.
       원집은 10행 18자이고, 연보ㆍ속집ㆍ별집부록ㆍ논사록ㆍ양선생왕복서
       ㆍ양선생사칠이기왕복서 등은 10행 20자.

*저자소개
性名 : 기대승(奇大升)
生年 : 1527년(중종 22)
沒年 : 1572년(선조 5)
字 : 明彦
號 : 高峯, 存齋
本貫 : 幸州
諡號 : 文憲
封號 : 德原君

*목차
-원집 3권 3책
-속집 3권 2책
-별집부록 2권 1책
-논사록 2권 1책
-양선생왕복서 3권 3책
-양선생사칠이기왕복서 2권 1책

*견본이미지 및 해제



<영인본 견본>

1614년(광해군 6) 〈양선생왕복서 兩先生往復書〉를 아들 효증(孝曾)이 간행했고, 1629년(인조 7) 문집과 〈논사록〉을 선산부사 조찬한(趙纘韓)이 합간하였다. 문집은 권두에 장유(張維)의 서(序)와 장현광(張顯光)의 지(志)가 있고, 권말에 조찬한·기영환(奇永桓)의 발문이 있다.
권1에 연보와 시 336수, 권2에 표(表) 13편, 의(議) 2편, 설 2편, 전(箋) 1편, 소 4편, 장(狀) 8편, 차(箚) 1편, 논 2편, 기 8편, 문 11편, 권3에 묘갈명 6편, 묘기 11편, 서(書) 7편, 행장 3편, 서(序)·발 2편이 수록되어 있고, 속집은 권1에 시 340수, 권2에 서(書) 6편, 잡저 4편, 서 (序)1편, 발 1편, 문 1편 부록으로 행장 1편, 시장(諡狀) 1편이 수록되어 있다.
〈논사록〉은 상하 2편, 〈양선생왕복서〉는 권1∼3에 서 133편, 〈성리왕복서〉는 상하 32편, 부록의 권1·2에 제문 20편, 만장 57편, 실기 10편, 소 2편, 문 2편, 서술 13편 등으로 구성되어 있다.
시에는 장시·배율 등 거운(巨韻)이 많고, 차운(次韻)은 친지들과 주고받은 것이 많다. 조찬한은 문집의 발문에서, 기대승의 시문은 우아하고 건실하여 그의 장시(長詩)는 한유(韓愈)의 풍에 가깝고, 단편은 도잠(陶潛)과 비슷하며, 변론은 구양수(歐陽修)와 흡사하다고 평하였다.
첫째로, 나라의 안위는 재상에게 달려 있다. 어진 재상을 얻으려면 먼저 임금의 덕이 성취되어야 하는데, 그러기 위해서는 경연의 강학을 독실히 해야 한다.
둘째로, 언로(言路)가 열리면 나라가 태평하고 언로가 막히면 위태롭다. 임금은 국민의 여론을 대간(臺諫)을 통하여 듣게 되므로 언제나 언로를 훤히 열어놓아야 된다. 셋째로, 시비(是非)가 명확해야 인심이 복종하고 정령(政令)이 바로잡힌다.
넷째로, 임금은 먼저 수신에 힘쓰고 어진 선비들을 잘 등용해야 한다. 다섯째로, 조광조(趙光祖)에게 증직(贈職)을 내리면 의를 밝히고 성학(聖學)을 권장하며 임금의 덕을 빛내는 일이 될 것이다.
여섯째로, 임금은 재용을 절약해야 하며 가렴하는 관리를 제거해, 그 재용의 혜택이 백성에게 돌아가게 해야 한다. 일곱째로, 예의를 숭상하여 선치(善治)의 근본을 견고히 해야 한다.
기대승의 철학적 사상은 〈이심법설 移心法說〉에 잘 정리되어 있다. 곧 “사람의 마음은 몸의 주인〔主〕이 되어서 물(物)에 명하는 것이니, 고요하면 성(性)이 되고 피어나면 정(情)이 되는 것이다. 바깥이 둥글고 속이 뚫린 것은 마음의 체(體)요, 신명(神明)하여 헤아리지 못하는 것은 마음의 용(用)이 되어서, 기(氣)를 타고 동하면 하늘에 날 수도 있고 연못에 잠길 수도 있으며, 차게 되어 얼음 같을 수도 있고 모아져서 불같을 수도 있어서 그 변화가 한결같지 않기 때문이다. 그러므로 이것을 공경으로써 운용하여 마음을 옮겨 성인이 될 수도 있는 것이다.”고 하여, 마음을 언제나 공경으로써 조종해야 한다고 주장하였다.
이 책 중에서 가장 중요한 부분은 〈양선생왕복서〉인데, 이것은 기대승이 이황(李滉)과 8년여의 긴 세월에 걸쳐서 성리(性理)의 사단칠정(四端七情)을 논변한 왕복서간 문집이다. 사단칠정 논쟁은 퇴고사칠논변(退高四七論辯) 해석에 대해 기대승이 이의를 제기한 데서부터 시작되었다.
이황은 정지운(鄭之雲)이 “사단은 이(理)에서 발(發)하고 칠정은 기(氣)에서 발한다.”고 한 것을 “사단은 이의 발이요 칠정을 기의 발이다.”고 수정했는데, 기대승은 여기에 대해 반론을 제기한 것이다.
그는 이황에게 보낸 편지에서, 사단과 칠정은 따로 존재하는 것이 아니며 사단은 칠정에 포함되어 있는 정의 일부라고 주장하였다. 그는 이러한 일원론적 토대 위에서, 사단과 칠정을 서로 대비시키고 이·기를 둘로 나누어서 사단과 칠정에 분속시키는 이황의 이원적 입장을 비판하였다.
이러한 기대승의 반론에 따라 이황은 자신의 이론을 몇 차례에 걸쳐 수정하게 되었고, 그 뒤의 성리학자들은 이황과 기대승이 논변한 심성(心性)의 문제를 성리학 연구의 핵심으로 삼게 되었다.
≪참고문헌≫ 高峰集解題(尹絲淳, 1976)


 
책수에 따라 주문후 배송까지 1주일~보름 정도 소요됩니다.
비단배접지의 문양과 색상은 사정에 따라 다를 수 있습니다.
원본의 상태에 따라 영인본의 인쇄가 고르지 않을 수 있습니다.
원본이 일부 缺失된 고서는 원본에 준하여 그대로 발행됩니다.
잘못된 책은 교환해드립니다.
 
 
 
 
 
상호명 : 학선재(學善齋) 사업자등록번호 : 206-92-90181 [사업자정보확인]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2010서울노원0214호
[이용약관] [개인정보 취급방침] 개인정보담당자 : 박수준 대표 : 박수준
사업장소재지 : ●서울특별시 강남구 논현로132길 9(논현동) 마루빌딩 1층 박선희한복(內)
工房●서울특별시 노원구 한글비석로14길 8, 210-1506
Copyright ⓒ 도서출판 학선재 All Rights Reserved. 02)453-1040(代)