圖書總目1
經部1
初學入門書
實錄
儀軌
古地圖
文集類
書畵帖
문화상품
LBM
家文을 찾아서
50%할인
테스트중
공지사항
학선재 소식지
출간희망도서 접수
상품후기
우리책과 문화유산
이벤트
 02)453-1040(代)

월~금, 10:00~17:00
점심 12:00~13:00
휴무 토,일 / 공휴일


이메일문의
우리은행
1002-833-836076
예금주:박수준
메일 haksunje@naver.com
 
 
비밀번호 확인 닫기
經部1 > 集註本(집주본) > 논어집주대전(論語集註大全)-[內閣本]

 
논어집주대전(論語集註大全)-[內閣本]
상품명 : 논어집주대전(論語集註大全)-[內閣本]
판매가격 : 1,050,000
  • 책 제본 선택 :
총 상품 금액 0
7冊(1포갑)
    
 
* 책   크기 : 정본 A4(20.5 x 29.3cm)
* 비단표지 : 상단의 도서 이미지가 비단표지입니다. 찢어질 염려가 없습니다.
* 능화표지 : 전통 匠人이 손수 배접/능화판 작업으로 고급스럽게 제작됩니다.
* 포갑추가 : 포갑은 별도 품목으로 주문시 [포갑추가]를 하면 맞춤제작됩니다.

확대보기
<능화표지 견본>                                                       <포갑 견본>

*서지(원본 기준)

-도서명 : 論語集註大全
-편저자 : 胡廣(明) 等奉勅編
-간행년 : 1820(純祖20)
-판본사항 : 木板本[丁酉字飜刻本]
-형태사항 : 20卷 7冊, 장정:線裝, 크기:35.2 × 22.3 cm, 四周單邊, 半郭 24.8 × 17.1 cm, 有界, 半葉 10行 18字, 註雙行, 上二葉花紋魚尾
-주기사항 : 刊記:庚辰(1820)新刊內閣藏板
-사부분류 : 經部/四書類/論語

*목차  
≪論語集註大全≫

(一)論語集註序說, 卷1:學而第一, 卷2:爲政第二
(二)卷3:八佾第三, 卷4:里仁第四, 卷5:公冶長第五
(三)卷6:雍也第六, 卷7:述而第七
(四)卷8:泰伯第八, 卷9:子罕第九, 卷10:鄕黨第十
(五)卷11:先進第十一, 卷12:顔淵第十二, 卷13:子路第十三
(六)卷14:憲問第十四, 卷15:衛靈公第十五, 卷16:季氏第十六
(七)卷17:陽貨第十七, 卷18:微子第十八, 卷19:子張第十九, 卷20:堯曰第二十
 

*견본이미지 및 해제


<영인본 견본>

공자(孔子)의 가르침에 모든 주석을 집대성한 <논어집주대전>

≪論語集註大全≫는 明代 胡廣(1370-1418) 등이 成祖 永樂帝의 명을 받아 四書에 대한 註釋을 집대성하여 편찬한 ≪四書大全≫ 가운데 일부인 ≪論語集註大全≫을 조선에서 간행한 것이다. 권말에 ‘庚辰新刊 內閣藏板’이라는 刊記로 보아 1820년(순조 20)에 內閣(奎章閣)에서 번각하여 印出한 책이다.
----------------------------------------------------------------------------------
▶개요
『論語』는 孔子가 제자 및 당시대 지인들과 응답한 것, 그리고 제자들끼리 주고받거나 또는 공자에게서 전해 들은 말들을 모아 놓은 책이다. 당시 제자들은 제각기 모아 둔 것이 있었는데, 공자가 서거하자 함께 모아 편집하고 논찬하였기 때문에 『논어』라고 했다. 체제를 살펴보면 <學而>‚ <爲政>‚ <八佾>‚ <里仁>‚ <公冶長>,<雍也>‚ <述而>‚ <泰伯>‚ <子罕>‚ <鄕黨>‚ <先進>‚ <顔淵>‚ <子路>‚ <憲問>‚ <衛靈公>‚ <季氏‚ <陽貨>‚ <微子>‚ <子張>‚ <堯曰> 등 20篇으로 되어 있다. 漢代에까지는 ≪齊論語≫ㆍ≪魯論語≫ㆍ≪古論語≫ 세 가지가 있었는데, 현재의 『논어』는 張禹(前漢)가 위 3가지를 편집하여 펴낸 것으로 일명 <張禹本>이라 한다. 그는 王莽(新)이 前漢을 簒奪하는데 동조하여 安昌侯에 封해지자 자신을 합리화하기 위해 僞文을 추가하였는데, 後十篇에 많이 발견된다. ≪三國史記≫에 의하면, 신라 제31대왕 신문왕(神文王, 681~692) 때 설총(薛聰)이 9경(九經)을 우리말로 풀이하여 가르쳤다고 하였다.[≪三國史記≫ 卷第四十六 列傳第六 <薛聰>條, "聦性明銳, 生知道待[術]. 以方言讀九經, 訓導後生, 至今學者宗之.[설총은 성품이 똑똑하고 분명하여 배우지 않고서도 도덕과 학술을 알았다. 방언(方言, 우리말)으로 9경(九經)을 풀이하여 후학들을 가르쳤으므로 지금[고려]까지 학자들이 그를 종주로 받든다."] 9經은 흔히 易經ㆍ書經ㆍ詩經ㆍ禮記ㆍ春秋ㆍ論語ㆍ孝經ㆍ爾雅ㆍ孟子를 말한다. 본래 『논어』는 儒家思想을 설명하고 있는 일종의 傳으로서 漢代의 文帝가 특별히 존숭하였고 六朝와 隋唐代에도 『논어』 연구는 성행하였는데, 宋代의 유학자들이 四書(大學ㆍ中庸ㆍ論語ㆍ孟子)를 편성하면서 이후 오히려 六經(易經ㆍ書經ㆍ詩經ㆍ禮記ㆍ春秋ㆍ樂經) 보다 더 성행하게 되었다. 六經 중 ≪악경≫이 秦나라 焚書坑儒 때에 없어져 지금은 五經만 남아 있다.
----------------------------------------------------------------------------------
▶經學의 3가지 분류
1.訓詁之學 : 글자를 좇아 意義를 파악하는 것. 대표인물은 包咸, 馬融, 鄭玄, 孔安國(漢) 등이다.
2.詞章之學 : 훈고학을 섭렵한 후, 새로운 문장을 지어 확대하는 것. 董仲舒, 揚雄(漢)/ 韓愈, 柳宗元(唐)
3.儒者之學 : 훈고사장지학을 넘어, 인간 내면의 性理를 연구하는 것. 대표인물은 張載, 程子, 朱子(宋)/ 鄭夢周, 權近, 金宗直, 李滉, 李珥(朝鮮) 등이다.
----------------------------------------------------------------------------------
▶인물소개①
▪ 공자(孔子)
BC 551 ~ BC 479. 노(魯)나라 창평향 추읍(昌平鄕 鄒邑:지금의 山東省 曲阜의 남동)에서 출생하였다. 자는 중니(仲尼), 이름은 구(丘)이다. 공자의 ‘자(子)’는 존칭이다. 춘추 말기 사람으로 주나라의 봉건질서가 쇠퇴하여 사회적 혼란이 심해지자, 주왕조 초의 제도로 복귀해야 한다고 생각했다. 그의 가장 대표적인 사상은 인(仁)이며,‘극기복례(克己復禮 : 자기 자신을 이기고 예에 따르는 삶이 곧 인(仁)이다)'를 그 핵심으로 여기고 있다. 공자는 19세 때인 BC 533년 노나라 계씨의 창고 관리직이 되었다. BC 517년 삼환씨의 제가에 실패한 소공(昭公)과 함께 제(齊)로 갔다. 제에서 관직 등용에 실패한 뒤 노로 되돌아왔다. 공자는 51세 때인 BC 501년 노의 정공(定公)에게 중용(重用)되었고, 56세 때 대사구(大司寇)로 재상이 되었다. 하지만 노의 정치에 실망하고 벼슬을 버리고 자신의 경륜을 펼치기 위해 주유 천하의 길을 나서 위, 조, 송, 정, 진, 채, 초를 방문하였다. 그 후 공자는 14년간 문하생들을 데리고 여러 나라를 돌아다니면서, 유세(遊說)를 계속하며 이상실현을 꾀하고자 하였다. 그러나 그는 BC 484년 68세 때 그 불가능함을 깨닫고 고향에 돌아가 제자들의 교육에 전념하며 ≪시경(詩經)≫, ≪서경(書經)≫, ≪주역(周易)≫, ≪예기(禮記)≫ 등 유가(儒家)의 경전을 정리하였다. 71세에 노나라의 역사서인 ≪春秋≫를 지었는데, 이 무렵 아들 이(鯉)와, 고제자(高弟子) 안회(顔回) 및 자로(子路)가 잇달아 죽는 불행을 겪었다. 특히, 자로의 죽음에 충격을 받은 이듬해에 73세로 자공(子貢)·증삼(曾參) 등 뛰어난 제자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생을 마쳤다. 현실정치에서는 실패한 듯 보였지만, 공자의 언행(言行) 및 제자들과의 문답(問答)을 기록한 ≪논어(論語)≫가 전해지면서, 그의 사상은 중국을 비롯한 동양 사회에서 주도적인 지위를 점하게 되는 위대한 성취를 이뤄냈다. ≪史記 卷47 孔子世家≫
▪ 증자(曾子)
BC506~436. 춘추 시대 공자(孔子)의 제자. 이름은 삼(參)이며, 자는 자여(子輿)이다. 노(魯)나라 무성(武城) 출신으로 효행(孝行)으로 유명하다. 공자보다 46살 연하로 나이가 어리고 노둔하였으나, 훗날 공자의 도를 이어받아 공급(孔伋)[공자의 손자 자사(子思)]에게 전했으며 공급은 다시 맹자(孟子)에게 전하였다. ≪논어≫ 〈里仁〉에 “子曰:參乎! 吾道 一以貫之. 曾子曰唯. 子出, 門人問曰:何謂也?. 曾子曰:夫子之道 忠恕而已矣.[공자께서 “증삼아! 나의 도는 하나로 꿰었느니라.”라고 하니 증자가 “예”라고 대답하였다. 공자께서 나가시자, 문인이 물었다. “무슨 뜻입니까?” 曾子가 말하였다. “夫子의 도는 忠과 恕일 뿐이다.”]”라는 대목이 나온다.
----------------------------------------------------------------------------------
▶인물소개②
▪ 주돈이(周敦頤)
1017~1073. 북송(北宋)의 학자. 자는 무숙(茂叔)이고, 호는 염계(濂溪)이며, 시호는 원공(元公)이고, 도주(道州) 영도(營道) 사람이다. 남창 현령(南昌縣令), 건주 통판(虔州通判) 등을 지냈으며, 공자묘(孔子廟)에 종사되었다. 염학(濂學)의 창시자로, 정호(程顥)ㆍ정이(程頤)ㆍ소옹(邵雍)ㆍ장재(張載)와 함께 북송오자(北宋五子) 중 한 사람이다. 염계선생(濂溪先生) 또는 주자(周子)로 불린다. 본명은 돈실(敦實)이다. 송나라 영종(英宗) 조서(趙曙)의 초명인 조종실(趙宗實)을 피휘하여 돈이로 개명하였다. 정호(程顥)와 정이(程頤) 형제가 스승으로 섬겼다. 저서에 ≪태극도설(太極圖說)≫, ≪역통(易通)≫, ≪주자전서(周子全書)≫ 등이 있다.
▪ 소옹(邵雍)
1011~1077. 북송(北宋)의 학자. 자는 요부(堯夫), 호는 안락와(安樂窩)ㆍ백원(百源), 송나라 때 경학가로, 범양(范陽) 사람이다. 도가사상의 영향을 받고 유교의 역철학(易哲學)을 발전시켜 특이한 수리철학(數理哲學)을 만들었다. 주염계(周濂溪)ㆍ정명도(程明道)ㆍ정이천(程伊川)과 함께 도학(道學)의 중심 인물로 평가된다. 일생 낙양(洛陽)에 숨어 살았다. 저서로는 ≪황극경세서(皇極經世書)≫, ≪이천격양집(伊川擊壤集)≫ 등이 있다. 시호는 강절(康節)이다.
▪ 장재(張載)
1020~1077. 북송(北宋)의 학자. 자는 자후(子厚), 호는 횡거(橫渠), 시호는 헌공(獻公)이다. 송대 이학(理學)을 창시한 북송오자(北宋五子) 중 한 사람이다. 관중(關中)에서 강학하였으므로 그의 학문을 ‘관학(關學)’이라 부른다. 그의 기일원론은 청대 왕부지(王夫之)와 대진(戴震) 등에 의해 계승ㆍ발전되었으며, 인성론(人性論)은 주희에게 영향을 주었다.
▪ 정자(程子)
송나라 때의 학자 정호(程顥), 정이(程頤) 형제를 말한다. 이정(二程).
▪ 정호(程顥)
1032~1085. 북송(北宋)의 학자. 자는 백순(伯淳), 호는 명도(明道)이다. 하남성(河南省) 낙양(洛陽) 출신이다. 벼슬은 종정승(宗正丞)에 이르렀다. 그의 저술은 ≪이정전서(二程全書)≫에 모두 수록되어 있다. 세상에서는 명도(明道) 선생이라 일컫는다.
▪ 정이(程頤)
1033~1107. 북송(北宋)의 학자. 자는 정숙(正叔), 호는 이천(伊川)이다. 형 정호(程顥)와 함께 주돈이(周敦頤)에게 배웠고, 형과 아울러 ‘이정자(二程子)’라고 불리며 정주학(程朱學)의 창시자로 알려졌다. 저술로 ≪역전(易傳)≫이 있으며, 그의 저술은 ≪이정전서(二程全書)≫에 수록되었다. 이천백(伊川伯)에 봉해졌다. 세상에서는 이천(伊川) 선생이라 일컫는다.
▪ 주희(朱熹)
1130~1200. 중국 남송(南宋)의 대학자. 자는 원회(元晦)ㆍ중회(仲晦), 호는 회암(晦庵)ㆍ회옹(晦翁)ㆍ둔옹(遯翁)ㆍ창주병수(滄洲病叟)ㆍ자양노인(紫陽老人)ㆍ운곡노인(雲谷老人)이다. 존칭하여 주자(朱子)라고 한다. 부친 주송(朱松)의 친구들인 호헌(胡憲), 이동(李侗), 유면지(劉勉之), 유자휘(劉子翬)의 문하에서 학문을 배웠다. 16세 되던 1145년에 유자휘(劉子翬, 1101~1147)로부터 ‘원회(元晦)’라는 자를 받았으나 20대 초반에 중회(仲晦)로 바꾸고, 이후로는 줄곧 이 자를 썼다. 주희는 철학뿐 아니라, 역사에도 깊은 관심을 가져 사마광(司馬光)이 편찬한 역사서인 『자치통감(資治通鑑)』이 무원칙하다고 여겨 그것을 다시 재편집하여, 1172년(43세)에 『자치통감강목(資治通鑑綱目)』을 완성하였다. 남송 효종(孝宗) 순희(淳熙) 2년(1175)에 육구연 형제와 아호지회 논쟁을 벌이고 중국 복건성(福建省) 건양현(建陽縣) 운곡(雲谷)에 회암초당(晦庵草堂)을 짓고 지냈다. 1777년(48세)에 ≪논어집주(論語集註)≫, ≪맹자집주(孟子集註)≫, ≪논어혹문(論語或問)≫, ≪맹자혹문(孟子或問)≫을 완성하였다. 1179년(50세)에 지남강군(知南康軍)에 제수되었는데 부임하고 백록동서원(白鹿洞書院)의 유지를 찾아 주문(奏聞)하여 그곳을 복원하고 학규(學規)를 만들어 지키도록 하였다. 또한 학궁(學宮)에 염계(濂溪) 주돈이(周敦頤)의 사당을 세우고 명도(明道) 정호(程顥)와 이천(伊川) 정이(程頤)를 배향하였으며, 또 별도로 오현당(五賢堂)이라는 사당을 세워 도 정절(陶靖節) 즉 도잠(陶潛), 둔전원외랑(屯田員外郎) 유환(劉渙), 그 아들인 비서승(秘書丞) 유서(劉恕), 상서(尙書) 이택(李擇), 간의대부(諫議大夫) 진관(陳瓘)을 제향하였다. 1184년(55세)에 중국 건녕부(建寧府) 숭안현(崇安縣)에 있는 무이산(武夷山)에 주자가 무이정사(武夷精舍)를 짓고 강학(講學)하였다. 이후 해를 거듭하며 ≪역학계몽(易學啓蒙)≫, ≪시집전(詩集傳)≫, ≪주역본의(周易本義)≫를 완성하고, 1189년(60세)에 〈대학장구 서(序)〉, 〈중용장구 서(序)〉를 지었다. 1194년 장사에 부임하면서 악록서원(岳麓書院)을 복구하고 죽림정사(竹林精舍)를 지었으며, ≪의례경전통해(儀禮經傳通解)≫를 편찬하였다. 1200년(71세) 건양 고정(考亭)에서 병사하였다. 생을 마치기 사흘 전까지 ≪대학장구≫를 수정하였다고 한다. 유언으로 그의 사위인 황간(黃榦)에게 도통을 전하였다. 그의 일생은 조선의 유학자들에게 표본이 되어 지대한 영향을 미쳤다. 문집 ≪주자대전(朱子大全)≫과 언행록 ≪주자어류(朱子語類)≫가 있다.≪宋史 卷429 道學列傳1 朱熹≫, ≪朱子年譜 卷2≫
----------------------------------------------------------------------------------
▶명 영락제 大全本 간행 내력
1414년(永樂 12) 明 成祖는 翰林學士 胡廣 및 侍講 楊榮·金幼孜 등 42인에게 ≪五經大全≫·≪四書大全≫·≪性理大全≫의 편찬을 명하여 이듬해인 1415년(永樂 13) 9월에 완성토록 하였다. 이때 편찬·간행된 ≪五經大全≫·≪四書大全≫·≪性理大全≫ 등 大全本 經書는 宋代 이후 축적된 諸儒들의 성리학설을 종합·정리함으로써 성리학을 官學으로서 확고히 자리매김하였다는 의미를 지니는 것이었으며‚ 따라서 과거를 비롯한 모든 국가적 차원의 학술 활동에서 大全本은 교과서로서의 기능을 수행하게 되었다. 胡廣(1370-1418)은 현재 江西省에 속한 吉水에서 태어나 1400년(建文 2) 進士가 되었고 그 뒤로 翰林修撰·文淵閣大學士·左春坊大學士·禮部尙書 등을 역임하였으며‚ 明代 초반 官學의 확립 과정에서 중요한 역할을 담당했던 인물이다. 시호는 文穆이며‚ 저서로는≪胡文穆集≫이 있다.
(해제출처 : 서울대학교 규장각한국학연구원)


 
*책사이즈 : 정본 A4(28.5 x 20cm) / 문고본 B5(25 x 17cm) [일부 품목 예외]
*인쇄용지 : 전통한지인 순지에 인쇄하여 원본의 질감을 살렸습니다.[일부 예외]
*능화표지 : 한지에 능화문양을 입혀 옛책처럼 표지를 재현하여 제작됩니다.
*비단표지 : 비단천으로 제본하여 찢어질 염려가 없습니다. (사정에 따라 비단의 색상과 문양이 다를 수 있습니다.)
*포갑추가 : 포갑은 별도 품목으로 주문시 [포갑추가]를 하면 맞춤제작됩니다.
*배송기간 : 책 수량에 따라 배송까지 1주일~1개월 정도 소요됩니다.
*잘못된 책은 교환해드립니다.
 
 
 
 
 
상호명 : 학선재(學善齋) 사업자등록번호 : 206-92-90181 [사업자정보확인]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2010서울노원0214호
[이용약관] [개인정보 취급방침] 개인정보담당자 : 박수준 대표 : 박수준
사업장소재지 : ●서울특별시 강남구 선릉로 145길 5-12 상조빌딩 2F 박선희한복(內) / 강남구청역 3-1번 출구
工房●서울특별시 노원구 한글비석로14길 8, 210-1506
Copyright ⓒ 도서출판 학선재 All Rights Reserved. 02)453-1040(代)